Monday , September 23 2019
Home / korea / 경찰 야구단 김태 군 "성공한 포수 명성 계승 에 부담 느껴"

경찰 야구단 김태 군 "성공한 포수 명성 계승 에 부담 느껴"



"2 년 간 경찰 복무 하며 야구 할 기회 얻어 … 후배 들 기회 놓친 것 아쉬워"

경찰 야구단 포수 김태 군

경찰 야구단 포수 김태 군(고양 = 연합 뉴스) 경찰 야구단 포수 김태 군 이 30 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벽제 경찰 야구장 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 와 의 마지막 홈경기 를 앞두고 숙소 앞에서 취재진 과 대화 하고 있다.

(고양 = 연합 뉴스) 하남직 기자 = 경찰 야구단 포수 김태 군 (31) 은 차분 하게 마지막 홈경기 를 치렀다.

전 전 마 마 마 홈 홈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렀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 수.

김태 군 은 30 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벽제 경찰 야구단 에서 열린 2019 KBO 퓨처스 (2 군) 리 두 베 베 번 번 번 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홈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 올렸.

경찰 야구단 은 마지막 홈경기 에서 8-5 로 승리 했다.

경기 전 만난 김태 군 은 "마지막 홈경기, 특별 하긴 하지만 평소 처럼 경기 준비 했다" 고 말했다. 그리고 평소 처럼 투수 들 과 호흡 을 맞춰 팀 승리 를 이끌었다.

김태 군 은 경찰 야구단 마지막 기 수다. 김태 군 등 11 기다 8 월 12 일 전역 하면 경찰 야구단 은 역사 속 으로 사라진다.

그 전인 7 월 10 일 서산 한화 이글스 전 을 치르면, 더 는 KBO 리그 공지 경기 에 나설 수 없다.

김태 군 은 "서산 마지막 경기 를 앞두고 는 기분 이 이상 할 것 같다" 고 말했다.

경찰 야구단 포수 김태 군

경찰 야구단 포수 김태 군(고양 = 연합 뉴스) 경찰 야구단 포수 김태 군 이 30 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벽제 경찰 야구장 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 와 의 마지막 홈경기 를 앞두고, 훈련 하기 위해 그라운드 로 걸어 오고 있다.

경찰 야구단 은 '스타 의 산실' 이었다. 유망주 가 경찰 야구단 에서 성장해 1 군 에 자리 잡는 사례 가 참 오았다.

영대 KBO 리그 프리 에이전트 (FA) 두 째 규 인 인 인 인 인 인 인 인 인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년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. 양 의 지는 2 기로, 2008 200 2009 년 에 경찰 야구단 에서 뛰었다.

김태 군 은 "양 의지 선배, 최재훈 (한화 이글스) 선배 등 찰 찰 야 야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.

마지막 경찰 야구단 출신 포수 라는 에이 그 에게 더 책임감 을 안길 수도 있다.

그는 "7 월 10 일 경찰 야구단 경기 일정 이 끝난 뒤에도 열심히 훈련 할 생각 이다. 나는 경찰 복무 를 하면서 야구 선수 로 도 뛰는 를 를 얻었다. 기회 를 얻은 만큼 전역 후에도 좋은 모습 을 보여 드리고 싶다" 고 했다.

김태 군 은 전역 후 원 소속 팀 NC 에 복귀 해 곧바로 1 군 에 합류 하면 올 시즌 이 끝난 뒤 가격 을 얻는다.

야구 선수 에게 부를 쌓을 수 있는 가장 큰 기회 인 를 앞두고 도 김태 군 은 "모든 건, 전역 후에 생각 하겠다" 고 했다. 그는 아직 에이전트 도 화임 하지 않았다.

김태 군 은 "나는 경찰 신분 이다. 전역 할 때 까지는 경찰 야구단 소속 으로 최선 을 다할 것" 이라고 강조 했다.

김태 군 이 얻은 기다 를 후배 들은 얻지 못한다. 김태 군 은 "후배 들이 이 기회 를 얻지 못하는 건 정말 아쉽다" 고 했다.

jiks79@yna.co.kr

<저작권자(c) 연합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>
2019/06/30 17:26 송고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