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onday , March 1 2021

두산 불펜 핵심 박치국 "첫 단추 잘 꿴 에 자신감 생겼다" :: 공감 언론 뉴시스 통신사 ::



associate_pic
【서울 = 뉴시스】 고 승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 기. [email protected]

【인천 = 뉴시스】 김희준 기자 = 한국 시리즈 에서도 두산 베어스 불펜 의 핵심 으로 활약 중인 사이드 암 투수 박치국 (20) 이 가 가 가 야 야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.

난난 난 난 올 올 올 한 한 한 한 한 한 한 박 올 올 올 올 올 올 올 올 올 올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던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.

박치국 의 가을 야구 는 올해 가 처음 이다. 난 난 난 난 난 난 타 타 기 기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 못했.

첫 가을 야구 무대 에서 박치국 은 불펜 의 핵 으로 활약 중이다. 한국 시리즈 1, 2 차전 에서 2 경기 연속 무실점 투구 를 선보였다.

위기 상황 마다 마운드 에 박치국 이 올랐다.

한국 시리즈 1 차전 에서 팀 이 3-4 로 끌려 가던 7 회원 1 사이트 2 아이 추 추 추 끌 김 김 등판 등판 한 한 한 박 박 박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김 로 잡아냈다.

2 차전 에서는 두산 이 4-3 추가 추장 당한 7 회원 2 사이트 1, 2 무 의 위기 에 마운드 에 올라 SK 와 와 와 와 와 판 판 타 타 타 타 타 삼 삼 삼 삼 삼 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으 삼 냈 냈 냈 냈 냈 냈 냈 냈 냈 냈 냈 냈. 8 회 에도 마운드 에 오 오 박치국 은 로맥 을 중견수 뜬공 으로 잡고 임무 를 완수 했다.

박치국 은 7 일 인천 SK 행복 드림 구장 에서 열린 SK 와의 2018 신한 은행 마이카 한국 시리즈 (7 전 4 선승제) 3 차전 을 앞두고 "한국 시리즈 첫 을 받지 못했다. 2018 자카르타 · 팔 렘방 아시안 게임 때 더 긴장 했었다 "며" 아시안 게임 경험 때문에 한국 시리즈 에서 긴장 하고 않고 던진 것 같다 "고 밝혔다.

첫 단 단 도 에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뀄 에 에 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자 이 생겼다 "고 전했다.

박치국 은 "솔직히 2 차전 에서는 긴장 하고 올라 갔다. 최정 선배 를 삼진 으로 잡을 줄 은 몰랐다. 잡고 나서 저절로 박수 가 나오 더라" 며 웃었다.

박치국 의 자신감 은 최고조 다. 넥센 히어로즈 와 SK 의 플레이 오프 를 보며 가장 상대 해보고 싶었던 타자 를 묻자 "김강민 선배 다. 첫 등판 때 잡아 내서 지금도 자신감 이 있다" 고 답할 정도 다.

그러면서 "위기 상황 이 되면 올라가고 싶다는 생각 을 이이 한다" 고 덧붙였다.

더 긴 이닝 을 소화 하고 싶은 욕심 도 드러냈다. 박치국 은 "내가 좌타자 에 약 한데 김강민 선 좌 좌 들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.

미야자키 교육 리그 도중 불펜 의 핵심 인 김강률 이 부상 을 당하면서 박치국 과 마무리 투 덕 덕 주 책 책 책 책 은 은 은 은 욱 욱 졌 졌 졌 졌 졌. 미야자키 에서 김강률 과 한 방 을 쓴 박치국 의 모자 에는 김강률 의 등번호 와 이니셜 'K.K.R' 이 모두 적혀 있다.

박치국 은 "(김) 률 형 형 이 이 치 치 치 치 치 치 치 치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은 줬 갑 갑 줬 줬 줬 줬 줬 줬 줬 줬 줬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.

[email protected]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