Wednesday , June 23 2021

삼성 기흥 사업 장서 가스 누출 경보, 250 여명 대피 … 인명 피해 없어



삼성 전자 기흥 사업장. [사진 삼성전자]

삼성 전자 기흥 사업장. [사진 삼성전자]

반도체 생산 라인 이 있는 삼성 전자 기흥 사업장 에서 유기 가스 누출 경보 가 자세 임직원 250 여 명이 대피 했다.

21 일 소방 과 삼성 전자 에 따르면 이날 오전 9 시 44 분 삼성 전자 기흥 사업장 내 가스 감지기 에서 누출 경보 가 울렸다.

이에 삼성 전자 측은 임직원 250 여 명 을 긴급 대피 시키고, 소방 에 신고 했다. 다행히 인명 피해 는 발생 하지 않았다.

출동 한 소방대 원 들은 건물 전체 를 통제 하고, 화학 보호 을 착용 한 대원 을 내부 로 입입, 누출 여부 를 조사 했다.

소방 당국 은 해당 라인 내 가스 저장실 에서 퍼플 루오 로 시클로 펜텐 (C5F8) 등 반도체 제조 에 쓰이는 가스 형태 의 화학 물질 이 소량 누출 된 것으로 추정 하고 있다.

C5F8 는 독성 가스 로, 누 누 당 당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했 했 측 측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.

아울러 단순 기계 오작동 가능성 도 열어 놓고 조사 하고 있다.

소방 관계자 는 소방 당국 과 환경부 등 유관 기관 에서는 내부 공기 정화 작호 등 안전 조치 를 마쳤고, 오후 12 시 40 분 최종 가스 를 측정 한 결과 유해 가스 는 검출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.

삼성 전자 측은 모든 안전 를 절차 가 끝나는 대로 임직원 들을 현장 에 복귀 시킬 예정 이다.

앞서 지난 9 월 반도체 생산 라인 인 기흥 사업장 에서는 6-3 라인 지하 1 층 이산화탄소 집 합고 관실 옆 에서 에서 소화 용 이산화탄소 가 누출 돼 2 명이 숨지고 1 명이 부상 한 바 있다.

박광수 기자 [email protected]
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