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onday , June 14 2021

정수빈 벼락 포 … '식물 두산' 회생, 4 차전 SK 2-1 꺾고 2 승 2 패 원점



정, 0-1 뒤지던 8 회 깜짝 역전 … 통산 19 홈런 '소총수' 의 대반전
1 실점 린드 블럼, 개전 위기 서 환호 … '수호신' 함덕 주, 2 이닝 잘 지켜 2S
SK, 김은현 6 이닝 무실점 쾌투 에도 3 회 취 취 취 타 타 해 해 해 쉬움 쉬움 쉬움 쉬움 쉬움

두산 정수 빈이 9 일 인천 SK 행복 드림 구장 에서 열린 SK 와의 한국 시리즈 4 차전 에서 0-1 로 뒤지던 8 회 시간 2 점 홈런 을 을 보린 뒤 을 팔 을 벌려 한호 하고 있다. 작은 사진 은 정역한 임팩트 를 위해 방망이 를 짧게 쥐고 가격 하는 정수빈. 인천 = 뉴시스

두산 외야수 정수빈 은 KBO 리그 에서 가장 배트 를 짧게 쥐는 타자 다. 방망이 를 쥔 양손 은 노브 (배트 끝에 달린 둥근 손잡이) 에서 15cm 가량 떨어져 있다. 방망이 의 3 분 의 2 정도만 이용하는 극단적 인 그립 이다.

올 올 즌 즌 즌 찰청 찰청 찰청 에 에 전 전 돌 돌 돌 돌 돌 돌 돌 돌 돌 돌 돌 돌 은 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. 경찰청 에서 뛰면서 다양한 시도 를 한 끝에 짧게 쥔 배트 가 내게 제일 잘 맞는다 는 걸 깨달았다. 파워 는 떨어지지 만 훨씬 정한 타 이 가능 하다 "고 말했다.

2009 년 두산 에서 데뷔 한 정수 빈이 올해 까지 10 년간 친 홈런 이 통산 19 개 에 불과 하다. 전형적인 '똑딱이' 타자 인 그 로서는 최선 의 생존법 을 찾은 셈 이다. 한국 시리즈 를 앞두고 도 그는 "홈런 은 머릿속 에서 완전히 지웠다" 고 말했다.

그런데 벼랑 끝에 몰렸던 두산 을 구해 이전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정수빈 의 홈런 한 방 이었다.

두산 은 9 일 인천 SK 행복 드림 구수 에서 열린 SK 와의 한국 시리즈 (7 전 4 선승제) 4 로 에 했 했 했 했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호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. 3 차전 까지 1 승 2 개로 뒤지던 두산 은 극적인 역전승 을 거두며 2 승 2 개로 시리즈 균형 을 맞췄다.

하루 전 내린 비 때문에 이날 양 팀 에이스 맞대결 이 성사 됐다. 예정 대로 왼손 에이스 김광현 을 등판 시킨 SK 와 달 달 달 달 두 두 두 두 두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달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.

두 선 선 선 선 선 선 선 선 선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 벌였. 김은현 은 6 이닝 6 안타 무실 의 를 보였고, 린드 블럼 은 7 이닝 3 안타 10 삼진 1 실점 을 기록 했다. 7 회 까 양 의 의 득 득 득 은 은 3 회 회 김 김 김 의 의 의 의 했 했 했 했 한 한 한 한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했 은 은.

SK 가 3 승 고지 를 밟으며 한국 시리즈 우승 트로피 를 예약 하는 듯 보였다. 트레이 힐만 SK 감독 은 올해 포스트 시즌 에서 무실점 행진 을 이어 가던 외국인 투수 산체스 를 7 회 부터 입입 하며 승기 를 굳 히려 했다.

극적인 반전 은 8 회초 두산 의 공격 때 일어났다. 1 사 1 루 에서 정수빈 은 산체스 의 4 구째 빠 빠 직 구 (시속 153km) 에 간결한 스윙 을 했다. 그런데 방망이 중심 에 맞은 타구 가 쭉쭉 뻗어 가 더니 오쪽쪽 담장 을 살짝 넘어 갔다. 비거리 는 110m. 맞는 순간 홈런 을 직감 한 정수빈 은 두 팔 을 벌려 환호 했고, 산체스 는 두 손 으로 머리 를 감쌌다. 경기 초반 잇단 득점 찬스 를 놓치며 끌려 가던 두산 은 정수빈 의 홈런 한 방 으로 기사 회생 했다. 5 타수 2 안타 2 타점 을 기록한 정수빈 은 경기 최우수 선수 (MVP) 에 선정 됐다.

두산 은 2-1 로 앞선 8 회말 부터 마무리 투수 함덕 주 를 입입 해 승리 를 지켰다. 2 이닝 무실 을 기록한 함덕 주는 한국 시리즈 2 세이브 째 를 따냈다.

지난 3 경기 에서 무려 5 개의 실책 을 할 했던 두산 수비진 은 모처럼 제 모습 을 찾았다. 3 회 3 은수 허 경민 은 SK 김동엽 의 좌익 선 선 타 타 타 타 슬 슬 슬 슬 슬 슬 슬 슬 슬 슬 슬 슬 슬 슬 슬 슬 슬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 웃

5 차전 은 10 일 오후 2 시 같은 장소 에서 열린다. 두산 은 후랭 코프, SK 는 박종 이 이 선발 등판 한다.

인천 = 이헌재 [email protected] 조응형 기자

▼ "우리 다운 수비 나와 더욱 자신감" ▼

△ 두산 김태형 감독 =(정) 수빈 이 가 생각 도 못 하게 정말, 정말 …. 사실 맞는 순간 넘어가 는 줄 알았는데 한동민 이 따라 가서 잡히는 줄 알았다. 7 회 린드 블럼 이 지친 느낌 이었는데 (양) 의지 가 공이 괜찮다고 해서 더 맡겼다. 두산 답게 수비 를 잘했다. 선수 들이 좀 더 자신감 있는 플레이 할 것이라 기대 한다. 좋은 분위기 로 안방 인 잠실 까지 가게 돼서 다행 이다.

▼ "3 회 만루 기회 놓쳐 못내 아쉬움" ▼

△ SK 힐만 감독 =3 회말 만루 기회 에서 점수 를 못서 게 아쉽다. 타선 이 너무 긴장한 것 같다. 좀 더 집중력 있는 자세 가 필요 하다. 김광현 의 투구 수 (90 개) 를 봤을 때 7 회 올릴 생각 은 없었다. 산체스 가 정수빈 에게 맞은 의 공이 한가운데 로 몰렸다. 그 실투 가 아쉽다. 오늘 두산 수비 가 좋았다. 김동엽, 한동민 의 안타성 타구 를 잘 막았다.

창 닫기

기사 를 추천 하셨습니다정수빈 벼락 포 … '식물 두산' 회생, 4 차전 SK 2-1 꺾고 2 승 2 패 원점베스트 추천 뉴스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