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unday , June 20 2021

조수수 아나운서 결혼설 에 또 … 11 년 전 소송 잊었나



  조수애 JTBC 아나운서 의 모습

조수애 JTBC 아나운서 의 모습Ⓒ JTBC

[기사 보강 : 21일 오후 3시 18분]

2018 년 11 월 20 일 오후 3 시께 포털 실시간 이슈 검색어 1 위에 '조수수' 라는 이름 이 올랐다. 해당 인물 은 조수니다 JTBC 아나운서 로, 박서 원 두산 매거진 대표 와 결혼 설정 이 나오면서 화제 가 됐다.

시작 은 20 일 낮 12 시 57 분 어느 연예 에 대한 의 단부 기사 였다. <조수애, JTBC 퇴사..박서원과 결혼 후 '내조 전념'>이라는 제목 의 기사 가 발행 됐고 이후 포털 에는 관련 기사 가 쏟아 졌다. 20 일 오후 4 시 20 분 기준 으로, 검색 창 에 '조수수' 를 입력 하자 관련 기사 만 800 건 가까이 검색 결과 로 나타났다.

"베이글 녀 등극", "취집 설정" … 제목 에 자극적 단어 ​​쓴 기사 까지 버젓이

보도 된 바에 따르면, 12 월 8 일 두 사람 이 결혼 한다는 설정 에 관해 두산 그룹 과 JTBC 측은 '사생활 이라 확인 이 어렵다' 고 밝힌 상태 다. 양쪽 모두 보도 를 통해 소식 을 보고, 당사자 가 현 현 휴 휴 중 중 중 중 중 거 련 련 련 련 련 련 련 련 련 련 이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곤 하 하 하 곤 곤 곤.

사실 생각해 보면 방송국 아나운서 나 기업 의 대표 라고 해도 결국 개인 이고, 그들의 결혼 문제 는 사생활 이다. 그런데도 거의 대부분 의 매체 들이 뛰어 들어 수백 건의 기사 를 쏟아 내고 있다. 사람들 의 관심 이 모이는 일 에 언론 들이 취재력 을 집중 하기 마련 이라지만, 과다 을 사람 의 결혼 이 이렇게 은은 이 앞다투어 보도 할 사안 인지 는 의문 이다.

쏟아지는 기사 에 비해 내용 은 알맹이 가 없다. 대부분 의 기사 가 '조수애 JTBC 아나운서 가 사전 를 제면 했고, 아직 수리 되지 않았다' 는 내용 을 다룬 수준 이다. 800 건 에 가까운 기사 들을 종합 해도 '조수 아나운서 의 결혼설 이 불거 졌으며 상대 가 로서 원 대서 라는 것, 양측 어느 쪽 도 아직 결혼 여부 에 관해 확실 하게 답 을 내놓지 않았다' 는 정도 의 내용 만 확인할 수 있다.

기사 의 양만 과도한 게 아니다. 현재 까지 드러난 사실 이 확실 하게 없고 '결혼설' 에만 머무른 상황 이다 보니, 어뷰징 을 위해 부적절한 방향 으로 보도 를 이어가는 매체 들 도 더다. "조수애 몸매 까지 완벽 하네", "조수, 이 정도 였어? 베이글 녀 등극" 같이 제목 에서 몸매 를 거론 한 기사 들 도 눈 에 띈다. 제목 에 "두산가 '취집 설정' 에 엇갈린 반응" 이라며 '취집 (취직 + 시집 의 합성어, 취직 대신 시집 간다는 의미)' 이라는, 시대 착오적 인 단어 를 언어 한 매체 도 보인다.

한 매 매 매 는 는 인 뉴 뉴 "" "" "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시 재 재 재 재 재 재 재 재 재 재 재 했 했 했 했 했 했.

이 매체 는 기사 제목 에 <조수애 아나, 과거 "돈 없어도 OK"..이중적?>이라고 썼다. 시민과 의 인터뷰 에서는 '돈 못 버는 남자 라도 상관 없다' 고 답 했으면서 재벌 그룹 의 인물 과 결혼 하는 게 이중적 이라고 지적한 누리꾼 댓글 을 기사 내용 으로 다루 면서 그걸 제목 으로 도 부각 시킨 ​​것이다.

여성 아나운서 의 사생활 · 외모 부각 한 기사 들, 이번 이 처음 아니다

  배지현 아나운서

배지현 아나운서Ⓒ 이정민

여성 아나운서 의 사생활 을 부각 해 보도 한 에 는 이번 이 처음 은 아니다. 지난 2017 년 9 월경 야구 선수 류현진 과 배지현 아나운서 의 열애설 이 제기 을 때도 약 1000 건 에 가까운 기사 가 나왔다.

당시 엔 20 일 조수니 아나운서 관련 기사 들 보다 상대적 으로 자극적 제목 의 기사 가 적은 편 이었다. 다만 두 사람 의 '열애 설정 인정' 이나 배지현 아나운서 의 과거 이상형 발언, 장거리 에서 에 관한 내용 이 대다수 였다. 과 두 두 사 의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.

다룰 내용 이 한정적 이다 보니 당시에 도 여성 아나운서 의 외모 를 다룬 기사 들이 적지 않았다. 배지현 아나운서 가 과거 슈퍼 모델 시절 몸매 가 어땠는지 회상 하며 다룬 기사 도 여럿 볼 수 있다. 특히 <'야구여신' 배지현 아나운서, 과거 '초밀착 시스루 원피스' 재조명>הוא התחבר התוכן יום יום יום יותר יום יום יום יותר יום יהוה יהיה יותר יום יהוה יהיה יום יהוה.

더 거슬러 올라가면 지난 2007 년 의 사례 도 있다. 당시 몇몇 언론사 는 박지윤 · 최동석 아나운서 의 사적인 관계 가 유추 될 만한 사진 을 부분 모자이크 처리 후 기사 에 게재 했다. 해당 사진 들은 박지윤 아나운서 의 미니 홈피 에 비공개 로 소로드 됐던 상태 였는데 해킹 으로 유출 된 상태 였다.

심지어 당시 보도 한 언론사 중 한 곳 은 부적절한 단어 들을 사용해 을 묘사 했다 가 박지윤 아나운 로부터 명예 훼손 소송 을 당하기도 했다.

반복 되는 보도 행태, 어떻게 봐야 할까

한국 여성 민우회 미디어 운동 본부 정보 사용 사무국 장은 이와 같은 보도 에 대해 "아나운서 뿐만 아니라 여성 연예인 이 재벌가 와 결혼 할 경우, 개인 정보 까지 과도 하게 노려 하는 방식 의 보도 는 문제" 라며 "보도 자체 를 하지 말아야 된다고 하긴 어렵 겠지만, 만약 보도 가 필요 하다면 독자 가 뭘 알아야 하는지 파악 하고 최소한 의 확인 을 하고 써야 한다 "고 강조 했다.

이어 정 사무국 장은 "여성 연예인 등 의 이름 이 실시간 검색어 에 오르면 사건 과 무관 한 외모 장평 이나 과거 사진 들 까지 엮은 어뷰징 기사 가 무이 나온다" 라면서 "그래 운동 과정 에서도 본질 과 관련 없이 미 폭 폭 폭 폭 폭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몸 몸 몸 몸 몸 몸 몸 몸 선평 을 하거나, 개인적 정보 등 을 팔아서 쓴 글 이 기사 라는 이름 으로 나왔다 "라고 비판 했다. 또 "제대로 된 인권 감수성 을 담은 기사 에 대한 언어 내부 의 성찰 이 필요 하다" 라고 덧붙였다.

이와 같은 보도 행태 에 관해 언론 시민 단체 인 민주 언론 시민 연합 이봉우 활동가 는 "간단히 결혼 소식 만 전달 에 사 사안 에 불필요 하거나 아예 개인 의 사생활, 또는 인식권 을 침해 하는 수준 의 보도 가 상당수 라 문제" 라고 지적 했다 .

그는 과거 아나운서 의 결혼 소식 보도 당시에 도 종편 시사 프로 에서 부적절한 방향 으로 다룬 바 있다고 도 말했다. 이봉우 활동가 는 "TV 조선 의 경우 CJ 일가 이선호 씨 와 이다희 전 아나운서 의 결혼 당수 당시 재벌가 와 아나운서 의 결혼 이 또 나왔 으니 '아나운서 의 가치 가 앞으로 더 올라가지 않을까' 라는 묘사 까지 덧붙이 기도 했다" 면서 "'여성 아나운서 의 가치 '를' 누구 와 결혼 하느냐 '로 규정 하는 전근대적 시각 을 노출 한 것 "이라고 비판 하기도 했다.

또한 이봉우 활동가 는 "인터넷 매체 뿐 아니라 대형 언론사 들 도 이런 선정적 가십 전쟁 에 뛰어 자는 이유 는 수익 을 내는 방식 이 '클릭 유도' 에 있기 때문" 이라고 꼬집었다. 그는 해결책 으로 "포털 사이트 회사 들의 다양한 규제 프로세스, 시민들 의 올바른 미디어 수용 을 위한 미디어 리터러시 의 확대 등 사이 에서 이 필요 하다" 고 설명 했다.

이번 조수니 아나운서 결혼 설혼 을 두고 자극적 인 단어 까지 며 가며 검색어 장사 에 열 을 올리는 그리스 에서 이름 을 들으면 누구나 알 만한 언론사 까지 포함 됐다. 과거 다른 방송국 아나운서 와 재벌가 의 결혼설 까지 끌어 올리 면서 '신데렐라' 같은 이야기 라고 보현한 매체 도 눈 에 띈다. 하지만 이날 쏟아진 기사 들의 보도 방향 은 '동화 같은 이야기' 보다 '포르노 를 미끼 로 한 낚시질' 처럼 느껴져 씁쓸 할 따름 이다.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