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onday , September 28 2020
Home / korea / 21 살 치치 파스 우승… 세계 테니스 마침내 세대 교체? > 뉴스 9> 종합> 스포츠

21 살 치치 파스 우승… 세계 테니스 마침내 세대 교체? > 뉴스 9> 종합> 스포츠



[ad_1]


[앵커]

남자 테니스 시즌 왕중왕전 인 투어 파이널 결승 에 조금 낯선 이름 들이 등장 했습니다.

대신, 나달, 조코비치 대신 20 대 치치 파스 와 도미니크 팀 이 세계 정상 을 놓고 충돌 했습니다.

이번에 는 정말 세대 교체 가 가능 할까요?

김기범 기자 가 분석 했습니다.

[리포트]

한 를 힘 으로 제압 한 26 살 도미니크 팀.

뜨린 황제 페더러 를 무너 뜨린 21 살의 치치 파스.

결승 에서 만난 두 선수 는 젊음 의 패기 로 화끈한 난타전 을 벌 였습니다

마지막 3 세트 타이 브레이크 접전 끝에 결국 치치 파스 가 승리 를 차지 했습니다.

[스테파노스 치치파스/세계 6위 : “이렇게 뛰어난 경기력과 투지를 코트 위에서 모두 쏟아 내니 후련합니다.”]

그 동안 남자 테니스 는 페더러 와 나달, 조코비치 와 앤디 머레이 등 이른바 빅 4 의 시대 였습니다.

빅 4 는 페더러 가 세계 1 위에 오른 2004 년 이후 무려 15 년간 정상 에 군림 했고 이 기간 메이저 대회 우승 의 89% 를 석권 하는 유례 없는 독점 시대 를 열었 습니다.

갖춘 재능 과 근성 을 갖춘 20 대 초반 천재 들이 대거 등장 했습니다.

왕중왕전 왕중왕전 8 명 가운데 페더러 나달 조코비치 를 제외한 모든 선수 들이 20 대 젊은 선수 들 입니다.

20 대 초중반 의 신진 세력 은 올시즌 투어 대회 우승자 명단 에도 이름 을 올리며 기성 세대 를 위협 했습니다.

[로저 페더러/세계 3위 : “저희가 젊어질 수는 없고 저희 기량이 쇠퇴한다기보다 젊은 선수들이 더 좋아지고 있기 때문에 기회를 잡을 것입니다.”]

테니스계 의 살아있는 전설 들 과, 치치 파스 를 앞세운 차세대 스타 들의 패권 경쟁 은 내년 남자 테니스 를 더욱 뜨겁게 달굴 전망 입니다.

KBS 뉴스 김기범 입니다.

[ad_2]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