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uesday , September 17 2019
Home / korea / DHC TV "뭐가 혐한 인가 ··· 한국 상식 넘는 불매 운동 유감" [공식입장]

DHC TV "뭐가 혐한 인가 ··· 한국 상식 넘는 불매 운동 유감" [공식입장]



[사진 DHC텔레비전 홈페이지 캡처]

[사진 DHC텔레비전 홈페이지 캡처]

브랜드 화장품 브랜드 DHC 의 자회사 'DHC 텔레비전' 이 한국 에서 혐한 콘텐트 논란 이 불거진 데 대해 입장 을 밝혔다.

DHC 은 은 14 야마다 야마다 아키라 대표 이사 명의 로 홈페이지 에 올린 공지문 에서 “지난 10 일 부터 한국 에서 당사 제작 프로그램 을 비난 하는 것과 C 가 이어지는 것과 C C C C C C 것과 C C 이 전개 되고 있는 건 드린다 ”고 밝혔다.

대해 프로그램 취지 에 대해 민주주의 민주주의 국가 인 일본 에서 보다 자유로운 언론 환경 을 구현 하기 위해 기존 미디어 가 터부 터부 라고 라고 치부 한 일들 을 포함 해 다각적 인 뉴스 를 전하고 있다 며 며 따라서 따라서 경제 종교 종교 등 다양한 주제 를 다룰 때 프로그램 과 출연자 들이 자신 의 관점 에서 국내외 사건 과 인물 을 비판 하는 장면 도 있다 ”고 설명 했다.

이어 “한국 언론 에서는 우리 의 프로그램 내용 에 대해 비난 하지만 사실 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” 이라며 “모든 내용 은 언론 의 자유 범위 내에 있다고 생각 한다” 고 주장 했다.

또 “한국 언론 은 우리 프로그램 내용 가운데 어느 부분 이 어떻게 '혐한' 인지 '역사 왜곡' 인지 를 구체적인 사실 로 지적 해 줬으면 한다” 고 한다 한다.

특히 “프로그램 내용 과 무관 한 DHC 상품 에 대해 한국 서경덕 성신 여대 교수 를 중심 으로 불매 운동 이 벌어 지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 스러운 일” 이라며 “한국 DHC 가 제공 하는 상품 C C C C C C C 이 없다 ”고 했다.

그러면서 “이런 상식 을 넘는 불매 운동 이 전개 되는 것은 '언론 봉살' (言論 封 殺) 이 아닌가 하는 두려움 을 금할 수가 없다” 고 덧붙였다.

앞서 DHC 텔레비전 은 최근 혐한 발언 이 담긴 유튜브 콘텐트 '도라 노몬 뉴스' (虎 ノ 門 ニ ュ ー ス) 를 내보내 논란 에 휩싸 였다.

이 프로그램 에 출연 한 한 극우 인사 는 한국 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에 대해 “한국 은 원래 금방 뜨거워 지고 금방 식는 나라” 라고 폄하 했고, 또 다른 출연자 는 '조센징' 이라는 비하 표현 을 사용해 “일본인 사용해 한글 을 통일 했다 ”는 황당한 주장 까지 펼쳤다.

DHC 일자 지난 일자 C DHC 의 한국 지사 C DHC 코리아 일 지난 13 일 공식 입장 을 텔레비전 “DHC 텔레비전 에 어떠한 참여 도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출연진 의 모든 발언 에 대해서 동의 하지 않는다” 며 “한국인 을 비하 하는 방송 중단 을 요청 하겠다 ”고 수습 에 나섰다.

김은빈 기자 kim.eunbin@joongang.co.kr



Source link